ltaly Story 2017.05.09 11:30

 

패션의 거리 밀라노..

이태리에서 경제적으로 제일 잘 사는 도시 밀라노다.

 

 

두오모 성당 가는길은 고풍스런 건물과 경제의 도시답게 세련되고 웅장한 느낌이 한눈에 느껴진다.

 

 

중세기에 만들어진 건물들 사이로 이쁜색의 전철이 미끄러지듯 다니는 모습또한 풍경의 한 몫을 했다.

 

오래된 건물들이지만 너무 잘 관리되어 오히려 더 깊은감동과 아름다움이 느껴진다.

 

눈으로 보이는 모든것이 하나의 박물관이고 작품이다.

 

 

더디어 두오모 광장에 들어섰다.

 

밀라노의 중심부에 위치한 대성당과 두오모광장은 시민들이 가장 사랑하는 공간이자, 각나라에서 온 관광객들이 가장 많이 몰리는곳이다.

 

 

호기심을 불러일으키는 러시안복장의 무리들이 광장에 모여있다.

 

 

빅토리오 엠마누엘 2세 기마상과 사자상

 

엠마누엘 2세는 1871년 이탈리아 통일을 위해 큰 역활을 한 초대 국왕이었다.

 

 

 

온통 백색의 대리석으로 섬세하게 지어놓은 두오모성당을 올려다본다.

 

감히 탐할수 없는 섬세함과 웅장함에 그저 부러운 마음 한가득이다.

 

 

 

 

 

광장을 한바퀴 돌고나니 갈증이 찾아왔다.

물보다 젤라또.. 레몬과 프라골라(딸기맛)을 선택하고, 근처 계단에서 잠깐의 여유를 즐겼다.

 

 

밀라노광장 들어가는 골목엔 여러 명품관들이 즐비하게 쇼핑의 유혹의 손짓을 한다.

 

이곳 모자 전문점에서 붉은 테두리가 둘러진 모자하나를 구입했다..

질도 좋아서 여행내내 아주~ 만족하며 쓰고 다녔다.

 

 

이제 피사로 가기위해 버스에 올라탄다..

이건 밀라노 관광을 위한 2층버스인듯했다.

 

 

이탈리아는 도시마다 거리 구석구석도 놓칠수 없는 특유의 아름다움을 지니고 있다.

 

그냥 누르면 작품이 되는 풍경들이다.

 

이제 피사로 고고씽~~!!

 

 

 

@ 2017. 4. 15.  이탈리아

 

photographed by LanYoung

 

Copyright ⓒ LanYoung. All Rights Reserved



 

Posted by 하늘연못.

ltaly Story 2017.05.08 16:10

 

이탈리아 5일차

 

오늘은 밀라노여행이다.

 

이탈리아는 도시마다 특색있고, 매일매일이 지루하지 않을만큼 특이한 매력이 있는곳이다.

 

 먼저 레오나르도 다빈치의 걸작중 하나인 [최후의 만찬]을 보러 산타마리아 델레 그라치에 성당을 찾는다.

 

 

이른 아침임에도 기념품상은 벌써 자리를 잡고 있다.

 

 

워낙 크고 웅장한 성당이 많다보니 이곳 산타마리아 델레 그라치에 성당은 소박하고 아담하다.

 

 

신부님이 잠시 나와 계신걸 보고 우리도 성당안으로 들어가본다.

 

역시나 천장은 높고 화려하고 아름다운 모습이다.

 

이 성당을 찾는 이유는 성당 좌측에 위치한 수도원 식당내에 있는 벽화로

레오나르도 다빈치의 [최후의 만찬]이 있기 때문이다.

 

밀라노의 루돌비코 일 모로(그 당시 밀라노의 지배자)의 지시에 의해 그려진 이 대작은 그리스도와 그의 12제자들이

[제자들의 한 사람이 나를 판다]라는 충격적인 말을 하는 장면이 그려져 있다.

 

 

월요일은 휴관하며, 오전 8시 15분 부터 오후 1시 15분까지 관람이 가능하다.

이곳은 한번 입장하는데 인원이 정해져 있기 때문에 시간 절약을 위해서 미리 사전예약을 해두고 가는것이 좋다.

 

 

내부 벽화는 사진을 찍을수 없기 때문에 인터넷 백과사전에 올라온 사진으로 대체한다.

 

 

예수를 배신한 유다는 손에 쥐어진 돈뭉치가 쥐어져있고, 유다 왼쪽아래 칼을 쥐고 잇는손이 논란이 일고 있는 [익명의 손]이다.

 

그림 왼편 제자들 사이에 불쑥나온 단검을 들고 있는 손이 누구것이냐 하는 점이 논란거리엿는데

현지가이드는 베드로 오른손으로 음식용 나이프가 쥐어져 있을뿐이라는 견해도 많다고 한다. 

 

 

 

 

 

 

@ 2017. 4. 15.  이탈리아

 

photographed by LanYoung

 

Copyright ⓒ LanYoung. All Rights Reserved



 

Posted by 하늘연못.