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카오'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3.09.26 마카오 여행기 ② (8)
  2. 2013.09.26 마카오 여행기 ① (8)

HongKong Story 2013.09.26 11:47

 

 

세나도 광장을 지나 이어 간곳이 마카오 타워다.

 

 

그 전에 잠시 모호텔로 안내를 받았는데, 잠시후 공연히 시작된단다.

 

 

모두 지구본같은 둥근 원을 둘러싸고 시간을 기다렸다.

상판엔 12간지가 세겨진 문이 보였다.

 

 

차츰 차츰 위아래 문이 열리면서 빛과 영상이 어울어진 쇼가 진행된다.

 

 

나무는 4계절을 의미하는 색으로 변했고 크고 둥근 샹젤리제가 내려왔다 올라간다.

잠깐이었지만, 나름 볼만한 쇼였던거 같다.

 

비디오를 촬영해 집에서 스마트티브이로 연결해 가족들과 함께 구경하기도 했다.

소니가 비디오엔 출중한 기술을 자랑한다 말은 들었지만, 이번 카메라에서 촬영된 비디오 화면을 보고 깜짝 놀랐다.

50인치의 HD화면이 잡티없이 깔끔하게 나오는거 보고 고개가 절로 끄덕여졌다.

 

 

호텔을 나와 잠시 윈호텔앞 분수에서 레이져 분수쇼를 감상했다.

 

 

이또한 다대포 분수쇼를 연상케 했는데, 어찌 이번 여행길엔 부산을 되돌아보고 사랑하게된 계기가 된듯하다.

 

 

야경하면 홍콩만큼 빼놓을수 없는 마카오 밤 풍경이다.

 

 

차안에서 멀리 마카오 타워를 구경해본다.

얼마전 런닝맨에서 이곳 마카오 타워에서 송지효가 뛰어내리는 장면이 나왔는데..

유리안에서 내려다 보는것만으로도 아찔하던데 기집애~ 간도 크요...ㅎㅎㅎ

 

 

타워를 오르기전 티켓을 수령받고 줄을섰다.

생각보다 붐비지 않아 금방 올라갈 수 있었다.

 

 

마카오 타워 전망대에서 바라본 야경..

 

 

광안대교를 연상시키는 긴 다리의 불빛이 바다와 잘 어울어져 있다.

 

 

이곳 61층에서 한쌍의 연인이 번지점프가 아닌 상판주변을 도는 스카이레인에 도전하고 있었다.

모두 번지점프를 하는줄 알고 환호를 하며 박수를 보냈는데.. 라인을 도는 모습에 웃음들이 터졌다..

하지만, 저것또한 보통간으론 하기 힘들듯...

 

이곳 번지점프는 50만원을 지불하고 뛰어내려야하는데

가격이 비싼 이유는 한번 뛰어내리면 기네스북에 오른다고 한다. 그 증서도 주고..

그래도 왜 돈을 주고 목숨을 거는지...^^;

 

가이드 말대로 몸뚱아리 함부로 내던지면 안됀다는....^ㅡㅡㅡ^

 

 

알찬 마카오 일정의 마지막 코스인 베네치안리조트와 카지노..

이탈리아 베네치아를 축소해 리조트 내부에 옮겨다 놓은 형식인데 꽤 넓은 면적이었다.

  

 

여기 이 계단이 역시나 "꽃보다 남자"에 나왔던 장면이란다.

 

[[ 이곳 베네안 마카오는 시설과 규모 그리고 품질을 내세워 마카오를 아시아의
가장 신나는 도시이자 최고의 컨벤션 및 전시 장소로 만드는 계획에 일조한다.


보잉 747기 90대를 수용할 수 있는 규모와 3,000개 전 객실 스위트,
고객을 위한 서비스와 시설은 아시아 최고를 지향한다.


쇼핑센터 내 350여개의 상점들과, 10만 평방미터 규모의 컨벤션 시설,
30여개의 최고급 레스토랑 그리고 15,000여명 수용 가능한 아레나 등
그 동안 아시아에서 꿈꿔왔던 그 어떤 것보다 크고 실제로 자매호텔인
라스베가스의 베네치안보다 더 큰 규모를 자랑한다.


호텔이 아닌 관광지로써의 면모를 갖추고 있는 베네치안에서
그 동안 원했던 모든 휴양, 관광, 쇼핑, 게이밍 등을 모두 누릴 수 있다. ]]

 

 

이태리 베니스에 가면 꼭 타보고 싶은 콘돌라..

5년안데 유럽여행 꼭 가야지 다짐해본다.

 

이곳 1층에 대규모 카지노가 있는데 촬영금지라 사진엔 없지만,

재미삼아 홍콩달러 20달러를 걸고 일명 빠찡꼬라 하는걸 가이드 설명을 듣고 해봤다.

 

처음에 조금 따는듯했지만, 곧 모두 소멸.. 간이 작아 우리돈 3,000원 날린셈이다..

나름 재미도 있고, 스릴도 있고.. 이래서 간큰 남자분들 단시간 본전생각에 수천만원 날리는구나 했다.

하지만, 절대 도박은 금물~~~!!

 

 

이렇게 오후과 한밤까지 이어진 알찬 마카오 여행을 마치고 나니

말도 안되는 홍콩여행 일정의 꿀꿀함이 풀리는 기분이었다.

 

게운하게 샤워후 시원하게 칭다오맥주 한잔... 정말 꿀맛이었다..

 

 

 

 

@ 2013. 09.  19. 마카오

 

photographed by LanYoung

 

Copyright ⓒ Skylake. All Rights Reserved

'HongKong Story' 카테고리의 다른 글

홍콩 여행 마지막날  (0) 2013.09.27
심천 여행기  (6) 2013.09.27
마카오 여행기 ②  (8) 2013.09.26
마카오 여행기 ①  (8) 2013.09.26
홍콩 여행기 ②  (10) 2013.09.24
홍콩 여행기 ①  (10) 2013.09.24
Posted by 하늘연못.

HongKong Story 2013.09.26 11:19

 

 

여행 이튿날이다.. 이날은 마카오 여행길에 오르는날.. 아침 8시 호텔 로비 출발이었다.

 

 

밤에 보이지 않던 창밖풍경이 아침이 되니 산뜻하게 눈에 들어온다..

언젠가 해보고싶었던.. 호텔에서 이른 아침 수영을 하는것이었는데..

아래 푸른 수영장에서 유유자적 수영을 하는 두사람이 너무 부럽던 순간이다..

 

 

지난 대만 여행에서 느끼한 음식이 맞지않아 고생한 기억으로 이번에도 집에서 장아찌를 종류별로 담아왔다.

사실 짐을 싸고 있는데 엄마가 깨소금까지 뿌려서 곱게 담아놓으셨다.

고추장과 멸치도 빼놓지 않고.. 감동으로 살짝 눈물겹던...ㅎㅎ

 

 

이날 일정중 제일 먼저 들린곳이 웡타이신 사원이다.

어제 무당집^^? 같던 사원에 비하면 정원도 이쁘게 꾸며놓고 나름 나쁘지 않았다.

 

사실 일본이든 중국이든 이런 사원이나 신사 같은곳은 좀 안 들렀으면 좋겠다.

사실 내심으로 거부감이 드는건 어쩔수 없으니까..

 

마카오를 가기전 홍콩에서의 오전 스케쥴.. 패키지 여행.. 특히 홍콩여행에서 빠트릴수 없는 쇼핑점내방..

무려 3곳을 한꺼번에 돌렸다.. 라텍스, 전통차, 보석점.. 뭐 당연한 코스려니..

점심을 먹고 마카오행 페리에 오려려니 벌써 시간이 2시다..

 

 

입출국 심사를 위해 여권을 꺼내든다..

마카오행 페리를 타고 약 1시간 달려 마카오항에 도착했다.

 

 

홍콩보다 조금더 후덥하고 습도가 높았다.

이곳에서 기존 22명의 인원과 타팀 23명이 합쳐져 45명이 대형버스로 이동한다.

가이드도 마카오의 젊은 남자 가이드로 바뀌었다.

 

이번여행에서 가이드도 총 4명을 만나게 된다.

홍콩, 마카오, 심천.. 그리고 다시 홍콩..

 

 

이곳은 우리나라의 놀이공원같은곳인데.. 마카오의 부호가 다른곳에 큰 놀이공원을 조성에 약 5년후엔 소실될 곳이란다.

 

 

날이 더워 20~30분 걷고나면 얼음 음료가 땡긴다..

잠시 근처 카페에 들러 아이스 아메리카노를 시켜 먹는다..

한잔에 무려 7,000원이나 주고... 우리나라 대형 커피점에서 파는 커피보다 비싸~~ ㅡㅡ;

 

 

공원을 다 둘러보고 차에 오르기전 마지막 이 컷을 찍고 돌아서니 일행이 아무도 보이지 않았다.

 

순간 멍~ 해지면서 여기저기 허둥대고 주차장 버스를 올려다봤지만 우리차 번호를 모르고 내린터라

멘붕상태로 한 15분 돌아다녔을거다.. 멀리 가이드가 서 있는걸 보고 뛰어가서 우리차 어딨냐고 물었더니

바로 코앞 건널목에 세워져 있지않은가.. 이건뭐~~

사람이 당황하면 판단력도 흐려지고 여타 사고에 노출되기 쉽다는 생각에 정신이 바짝드는 순간이었다.

 

 

아찔한 경험을 뒤로하고 성바울성당을 가기위해 마카오 골목을 걸었다.

홍콩과 마찬가지로 작은 평수에 베란다마다 습하고 더운 날씨에 에어콘은 필수 장착한 모습이다.

 

 

더디어 그 유명한 마카오의 성바울성당.. 사실 몸통과 건물전체는 모두 소실되고 이렇듯 앞형태만 서있는 모습이다.

 

성바울 성당은 17세기 초 이탈리아 예수회 수도자가 설계한 건축물이다.

 

 

많은 인파가 기념사진을 찍기위해 성당앞에 몰려들었다.

 

 

성당을 내려와 세나도 광장으로 가기위해 골목을 걷는다.

유명한 육포거리에서 오늘저녁 시원한 맥주의 안주거리로 매콤한 맛의 육포를 구입해본다.

그리고 이번 여행에서 계속 맛보게된 망고쥬스도 한잔 들이켜보는데 역시나 맛있다.

 

 

광장주변엔 이렇게 색색의 등을 이쁘게 매달아놓았다.

해가지기전엔 흉물스럽더니 밤이 되니 너무 아름다운 야경을 선사해준다.

년말이면 불을 밝히는 남포동 거리가 생각나는 순간이다.

 

 

 드라마 '꽃보다 남자'촬영지로 유명한 세나도 광장에서 잠시 자유시간을 가져본다.

 

 

거리는 깨끗하고 야경과 어울어져 건물들이 멋스러운 모습이다.

 

홍콩에서의 스트레스를 이곳 마카오에서 절반 풀린듯.. 조금씩 여행의 기쁨에 젖어 들기 시작했다.

 

 

@ 2013. 09.  19. 마카오

 

photographed by LanYoung

 

Copyright ⓒ Skylake. All Rights Reserved

 

 

'HongKong Story' 카테고리의 다른 글

홍콩 여행 마지막날  (0) 2013.09.27
심천 여행기  (6) 2013.09.27
마카오 여행기 ②  (8) 2013.09.26
마카오 여행기 ①  (8) 2013.09.26
홍콩 여행기 ②  (10) 2013.09.24
홍콩 여행기 ①  (10) 2013.09.24
Posted by 하늘연못.