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덕계곡'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5.08.13 제주 (안덕계곡 / 샹그릴라 )
  2. 2013.06.12 안덕계곡 / 주상절리 (4)

그 섬 Digital 2015.08.13 09:35

 

 

안덕계곡... 2년전 제주를 찾았을때 들러본 곳이었으나, 가보지 않은 일행이 있어 한번더 들러보기로했다.

 

물이 많이 줄었고, 여름이 되다보니 곳곳에 피서객들이 아이들을 데리고 물놀이를 즐기고 있었다.

 

 

여름은 유명한 곳이면 어느곳이든 한산할 틈이 없다..

이곳에 우리도 한몫했으니...

 

 

 

개인적으로 이 주상절리같은 거대한 바위와 샘물이 인상적이면서도 아름다운 풍경의 한몫을 재대로 해주는거 같다.

 

 

수량이 많은 가을날의 풍경을 상상해보며 테우를 타기위해 쇠소깍으로 이동해본다.

 

40분을 달려간 서귀포~ 혹시나했던 우려는 현실로 나타났다. 3시를 조금 넘겼음에도 오늘일정이 모두 매진되었다.

우린 차선책이었던 제트보트를 타기로했다.

 

우비를 목까지 채우고 단단히 싸메고 탔지만 온몸은 서귀포 바닷물에 퐁당하고 온듯 다 젖었다..

핸드폰이라도 챙길걸.. 마지막 항구를 들어오는 시간 사진타임이 있었는데.. 카메라 없음이 아쉬웠다..

 

스펙타클한 꺼리를 즐기는 언니덕에 씨워커니 제트보트니 내 일정에 없는 시간들..

겁도 많이 났지만, 신나고 재밌는 경험이었던거 같다.

 

 

이튿날 일정의 마지막이었던 샹그릴라 부페..

제주의 해산물과 다양한 먹거리가 풍부하다던 인터넷 블러그들의 오바액션에 울컥~

 

 

고상하게 호텔식 부페에서 바다를 보며 와인과 함께 즐기리라 들떠있던 마음은 부페을 들어서면서 쨍그랑~

따닥따닥 붙어있는 탁자들은 대형 식당의 맛집을 방불케 할만큼 시끌벅적했고,

부산의 고급 부페의 절반도 되지않는 식재료 테이블에 깜놀할 수 밖에 없었다.

 

회종류도 몇가지 되지 않고, 초밥은 언제 만들어 놓았는지 지금껏 부페에서 맛보지 못한 딱딱함을 맛봐야했다.

 

 

금액대비 이름대비 50점도 안되는 부페를 마지막 맥주 한잔으로 달래고 푸른 제주의 하늘을 보며

하루를 마무리 한다.

 

 

@ 2015. 8. 7. 제주

 

photographed by LanYoung

 

Copyright ⓒ Skylake. All Rights Reserved

 

Posted by 하늘연못.

그 섬 Digital 2013.06.12 09:40

 

서부지역 숨은 비경을 찾던중 안덕계곡이 검색에 나왔다..

찾아보니 현재 드라마 [구가의 서] 촬영지로 극중 신수가 살던 공간이자, 신혼집이었던곳이다.

드라마를 보며 우리나라에 저런곳이 있었나 궁금했던터라 들러보기로했다.

참고로, 최근 현빈이 CF를 하고 있는 아웃도어 신발 촬영지이기도 하고, 과거 드라마 [추노]에도 나왔던 공간이다.

 

 

주차장 입구에서 들어서자말자 푸른숲과 웅장한 바위가 한눈에 시선을 압도했다.

이곳 안덕계곡 상록수림은 천연기념물 제377호로 지정되어있다.

 

 

작은 우물같은 샘터가 두군데 나온다..

시원하고 깨끗해 보였지만, 식수는 아닌듯해 보였다.

 

 

나무 아래로 흐르는 물이 이끼와 덩굴로 인해 깊은산속 옹달샘이 따로 없다.

 

 

오래전 선사시대 제주 주민들의 주거지로 사용되었던 동굴이다.

 

 

이제 비밀의 숲이 펼쳐질 계곡아래로 내려간다.

 

 

울창한 숲이 계곡의 절반을 덮고있는 모습이다.

 

 

바로 이곳~ 극중 신수가 살던 그 비밀의 공간 입구다.

 

 

이곳.. 사랑의 힘으로도 극복하지 못한 불신으로 신수가 칼에 베어 죽던 장면이 생각난다.

 

보통 사진이나 영상에서 본 장면을 현실과 맞닥드리면 대부분 실망하기 쉬운데, 이곳 안덕계곡은

영상에서 보던 그 웅장함과 깊은 계곡의 무게감이 그대로 전해왔다.

 

아쉬운건 촬영이 끝나고 난 뒤의 쓰레기를 지저분하게 그대로 방치해

여기저기 흉물스럽게 널부러져있는 모습에 인상을 찌뿌리게 했다.

 

촬영을 허가한 시당국도 촬영을 진행한 MBC측에서도 분명 반성해야할 부분이다.

 

 

이어 간곳이 근처에 있는 주상절리..

아직 가보지 못한 일행을 위해 일정에 포함한 곳인데.. 여전히 신비롭고 시원한 풍광을 지니고 있는 장소다.

 

 

사실 이곳은 셔트속도를 죽이고 장노출로 함 담아보고 싶은곳이기도 하다.

 

 

육각의 주상절리를향해 밀려온 파도가 철석이며 하얗게 포말을 일으키는 모습에 한참을 숨을 틔우고 왔다.

 

 

@ 2013. 06.  7. 제주 

 

photographed by LanYoung

 

Copyright ⓒ Skylake. All Rights Reserved

'그 섬 Digital' 카테고리의 다른 글

김녕 해수욕장  (0) 2013.06.14
절경의 해안도로 송악산  (4) 2013.06.13
안덕계곡 / 주상절리  (4) 2013.06.12
화순 곶자왈 생태숲  (0) 2013.06.12
저지오름  (6) 2013.06.11
성이시돌 목장  (4) 2013.06.11
Posted by 하늘연못.