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작나무 숲'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4.06.14 안개도로 자작나무 숲 (8)
  2. 2014.06.11 속삭이는 자작나무 숲 (10)

Digital Story 2014.06.14 10:16

 

여행을 하다보면 뜻밖의 풍경과 조우하는 경우가 많다.

검룡소에서 35번 국도를 타고 만항재를 향하던중 전방 5미터를 내다볼 수 없을만큼 안개자 자욱하게 깔렸다.

 

 

일행의 운전도 신경이 많이 쓰였지만, 또 한편 안개에 쌓인 주변 풍경의 묘한 매력에 기분이 뭐라 형언하기 힘들 정도였다.

부산 경남 근교에선 마주치기 힘든 짙은 안개.. 맑은공기.. 찹찹하게 피부를 감싸돌던 그 느낌..

그 풍광을 보고 그냥 지나치기 힘들어 잠시 차를 멈추었다.

 

 

조금 너른 주차장에 차를 세우고 보니 앞쪽 작은 언덕위로 자작나무 숲이 작게 조성되어 있었다.

둘은 누구라고 할것없이 그곳에 뛰쳐 올라섰다.

 

 

유월 초록의 풀잎을 품고 하얗고 매끄러운 다리를 땅에 디디고 서있는 자작나무를 안개숲에서 만나니

오랜만에 심장박동수가 올라가고 손가락은 이미 신바람이 나 있었다.

 

 

물에 젖은 수풀에 바지가 흠뻑 젖는지도 모르고, 혹시나 파충류라도 나타날까 두려움도 전혀 눈치채지 못할 만큼..

 

그 안개숲에서 한동안 풍경에 취해 그곳을 헤매 돌았던거 같다.

그야말로 삽시간의 황홀경에 혼이 빠져있던 시간..

 

 

결과물을 보니 그 흥분되던 매혹적인 풍경을 절반도 담아내지 못함이 못내 아쉽다.

 

숲속에서 어떤 아이의 아빠 한분이 롤라이를 삼각대에 끼운채 촬영을 하고 있었는데,

그 결과물이 어떻게 나왔을지 무척 궁금해졌다.

 

 

사진을 정리하며 그 감흥과 추억을 실시간 되새김질 할 수 있는것에 참 감사함을 느낀다.

내가 가진 취미중에 수영과 더불어 최고로 손 꼽을 만큼 사진은 내 취향에도 잘 맞고 만족하는 취미인듯 하다.

 

결과물이야 어찌되었던 두고두고 이 풍경을 돌아볼수 있는 기록들..

그래서 이제 여행을 떠나면 실과 바늘처럼 자동으로 따르는 준비물 목록 1호가 되었다.

 

 

동남아 해외여행을 몇번 가봤지만.. 이렇게 소소한 아름다움과 감동을 주는 풍경을 만나보지 못했다.

이 어찌 아름다운 우리강산이 아니라 할 수 있겠나?

 

잊고 살았던... 또 한번 사계절이 있는 이 땅 우리나라가 너무 좋구나 하고 깨닫는 순간이다.

 

 

몽환의  안개낀 자작나무숲의 기운.. 그립고 또 그리울 풍경에 또한번 기억될 추억이 되었다.

 

 

 

 

 

@ 2014. 6. 7. 강원도 태백

 

photographed by LanYoung

 

Copyright ⓒ Skylake. All Rights Reserved

'Digital Story'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만항재 하늘숲 정원  (13) 2014.06.18
함백산 만항재에서 만난 야생화  (16) 2014.06.16
안개도로 자작나무 숲  (8) 2014.06.14
검룡소 & 황지연못  (0) 2014.06.14
삼척 환선굴  (4) 2014.06.13
속삭이는 자작나무 숲  (10) 2014.06.11
Posted by 하늘연못.

Digital Story 2014.06.11 14:46

 

 

6월 연휴 강원도 태백을 한달전부터 계획하고 있었다.

인제는 너무 멀었던지라 혹시나 책자를 받아놓고 마음으로 품고 있었는데..

머나먼 강원도행을 또 언제 가랴 싶어 조금더 달려보기로 했다.

 

부산에서 거의 6~7시간 걸려 도착한 인제 자작나무숲..

몇해전부터 가을만되면 그립고 그리웠던 곳인데 생각치 못한 6월에 들리게 되었다.

 

 

낮 2시 30분을 지나는 시간.. 기온은 거의 30도를 육박하고 태양이 정수리를 내리쬐는...

피하고 싶은 시각이었지만 여러 일정상 맨 먼저 들리게된 숲을 천천히 올라가본다.

 

3키로... 거의 25~30도 경사진 길을 1시간 꼬박 걸어 올라가야했다.

날씨가 덥지 않은 날이라면 빠른걸음으로 40분 정도면 갈수 있을듯 싶다.

 

 

초입에서 부터 계속 이어진 뽀오얀 속살을 뽐내는 자작나무가 남쪽에선 상상하지 못할만큼 군락을 이루고 있었다.

 

 

운동부족으로 올라가는 내내 힘겨웠지만 멋지게 늘어선 자작나무를 바라보는것만으로 행복해하며 발걸음을 재촉해본다.

 

 

자작자작 소리를 내며 탄다는 자작나무..

"숲의 귀족"이라고도 하고, "나무의 여왕"이라고도 칭한단다.

쪽쭉 뻗은 큰 키와 흰색의 수피를 두르고 있어 고결해 보이기 까지 한다.

 

 

이곳 원대리 자작나무 숲은 산림청에서 1990년대 초반부터 조림되기 시작했으면, 2012년 10월께 비로소 대중에게 소개됐다.

불과 몇해전이니 아직 많이 알려지지 않은탓에 이날 자작나무 숲속에서의 호젖한 산책이 그야말로 힐링이 되었던거 같다.

 

 

두번은 못오겠다며 힘겹게 오를즈음, 본격적인 산책코스가 조성되어있는 입구에 도착하게 되었다.

 

 

이 간판이 어찌나 반갑던지.. 빨리 보고싶은 마음에 조바심 마저 인다..

 

 

이곳은 총 3분류의 코스가 있는데, 자작나무코스(0.9km) 치유코스(1.5km) 탐험코스(1.1km)로 나누어져 있다.

숲속에서 도는 거리는 올라왔던 경사로와 달리, 남녀노소 누구나 둘러보기에 큰 무리가 없는 곳이었다.

 

 

숲속 초입에 들어서니 매끄럽고 부드러운 피부를 자랑하는 자작나무는

만져보지 않고 그냥 지나치기 힘들만큼 매력을 뿜어내고 있었다.

 

보고싶은 연인이라도 만난듯 한아름 안아도 보고 쓰다듬어 보기도 했다.

하얀수피는 석회가루라도 묻힌듯 손에 하얗게 묻어나는게 신기했다.

 

 

자작나무가 낙엽송을 만났을때.. 무슨일이 일어날까..........요^^?

 

 

좋다... 너무 좋다.. 조금전 오름길에서의 힘겨움은 깃털이 되어 날아가 버리고

어찌 우리나라에 이런 아름다운 숲이 있나 싶을만큼 그곳에 흠뻑 빠져 들었다.

 

 

한여름이라 숲속은 온통 짙은 초록으로 뒤덮혔고, 사람들이 붐비지 않아 오롯히 그곳에서 한참을 취해서 돌아 다녔다.

 

 

한시간이고 두시간이고 그냥 그곳에 머무르고 싶던 순간이다..

생각보다 더 넓은 자작나무 군락이 온몸을 하얗게 휘감아 도는듯하다..

 

 

끝이 아득할만큼 커다란 나무는 멋스럽게 하늘위로 뻗어있다.

 

 

6월에도 이토록 아름답다면 알록달록한 단풍이 멋드러질 가을날이라면 어찌 감당이 될까 싶을만큼 아름다운 숲이다.

 

 

안개가 어스름하게 피는 날이면 몽환의 숲속에서 길을 잃어도 두렵지 않을 만큼 그립고 또 그리울 풍경이 된곳..

 

 

그 속에선 어떤 잡생각도 떠오르지 않는다..

온전히 그 풍경에 매료되어 하얀색 속살 깊숙이 취해들기 때문이다.

 

 

 

 

 

 

숲을 다 돌고 나올즘 시간은 거의 5시를 가리키고 있었다.

초소에선 4시까지 입산이었지만 멀리서온 관람객들을 돌려보낼수 없어 그 시각에도 입산을 시켜주고 있었다.

 

 

부산에선 너무 멀고 숲을 오르는 길도 힘들어 두번은 못오겠다 하고 올라선 길..

이렇게 사진을 정리하며.. 어느해 가을날  꼭 다시 그곳을 들리고 싶다 마음한곳 딸깍~하고 불이 들어온다.

 

 

 

 

 

▶ 원대리 자작나무 숲

 

주                 소 : 강원도 인제군 원대리 산75-22 [실제 산 부지]

네비게이션 주소 : 강원도 인제군 인제읍 원대리 763-4

문    의    전   화 : 033) 460- 8036 [인제국유림 관리소]

 

 

 

@ 2014. 6. 6. 강원도 인제

 

photographed by LanYoung

 

Copyright ⓒ Skylake. All Rights Reserved

'Digital Story' 카테고리의 다른 글

검룡소 & 황지연못  (0) 2014.06.14
삼척 환선굴  (4) 2014.06.13
속삭이는 자작나무 숲  (10) 2014.06.11
남해.. 추억만들기..  (5) 2014.04.29
마카롱~ 송정..  (0) 2014.04.21
진해내수면 환경생태공원  (5) 2014.04.02
Posted by 하늘연못.