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니스'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7.05.08 이탈리아 3일차 [베네치아]
  2. 2017.05.08 이탈리아 3일차 [베네치아]

ltaly Story 2017.05.08 15:52

 

곤돌라를 타고, 1시간여 자유시간이 주어졌다.

 

산 마르코 광장 주위의 상점에서 기념품도 사고 베네치아에서 유명한 카페에 들리기로 했다.

 

 

 

1720년 문을 연 카페 플로리안은 산 마르코 광장이 생기기 전에 문을 열었단다.

300년 가까운 역사를 자랑하는 고풍스런 카페에 들어가 에스프레소 한잔과 진한 핫초코를 시켰다.

 

핫초코는 추천으로 시켰는데, 너무 진하고 달아 반을 남겼다.

 

하지만, 에스프레소는 강렬하면서 진한 커피맛이 걸죽하게.. 전혀 쓰다는 느낌없이 목을 타고 넘어갔다.

에스프레소의 편견을 깨준 간혹 생각날듯 진득한 맛이다.

 

 

300년 역사를 자랑하는 만큼 건물 또한 고풍스러운 아름다움이 느껴진다.

 

 

이제 쇼핑도 하고 차도 마셨으니, 수상택시를 타볼 시간이다.

 

곤돌라와 달리 수상택시는 골목이 아닌 베네치아 외부를 크게 돌아 항구 풍경을 시원스럽게 조망할 수 있다.

 

 

잔잔한 베네치아의 바다를 가르며 시원스레 내달리는 수상택시들이 여기저기 교차한다.

하늘은 맑았고, 바람도 부드럽고, 바닷물이 살포시 피부를 감돌며 달리는 속도감은 곤돌라와 또다른 묘미가 있었다.

 

아름다운 베네치아의 건물들과 미처 보지못한 곤돌라들의 어울어짐을 한껏 즐기며 풍경을 즐겼다.

 

 

 

 

 

 

아름다운 베네치아~

이곳에 온다면  꼭 곤돌라와 수상택시를 타볼 것을 강력 추천한다.

 

 

 

 

@ 2017. 4. 14.  이탈리아

 

photographed by LanYoung

 

Copyright ⓒ LanYoung. All Rights Reserved



 

Posted by 하늘연못.

ltaly Story 2017.05.08 15:44

 

이탈리아 3일차

 

보나세라 베네치아~^^

 

이번 이태리 여행중 기대하던곳중 제일로 꼽았던 곳이다..

기다렸던 만큼 설레는 마음으로 베네치아섬으로 들어가기위해 아침일찍 서둘러 항구에 도착한다.

 

 

섬으로 들어가는중 양옆으로 늘어선 건물들이 커다란 운하와 멋드러지게 조화를 이룬다.

 

 

산타 마리아 델라 살루테 성당이 보인다.

 

아름다운 바로크 양식의 산타 마리아 델라 살루테 성당은 17세기 건축가 론게나가 건축한 것이다.

살루테는 건강과 구원을 의미하는 말로 1600년대 흑사병이 유럽을 휩쓸고 간 직후에 지어졌기 때문에,

'건강'이라는 이름의 [살루테]라는 이름이 붙게 되었단다.

 

당시 베네치아 인구의 1/3정도인 약 4만7천명 정도가 사망했다고 하니, 그 폐해가 아주 심각했다 볼 수 있다.

 

 

더디어 베네치아 항구에 도착했다.

 

영어로는 흔히 베니스라고 쓰지만, 이곳 이탈리아에선 베네치아라 부른다.

 

베네치아는 오래전 공화국의 수도로 베네치아만의 개펄위에 흩어져있는 400여개의 섬들이 다리로 이어져있는 도시다.

 

 

골목을 잠시 접어 들어 확트인곳으로 나오니 넓은 공원이 나온다.

 

이른 아침이지만, 여유로운 아침을 즐기는 사람들이 간간히 눈에 띈다.

 

 

벌써 카페엔 사람들로 가득 들어차 있다.

 

이곳 베네치아에 없는것이 몇가지 있는데 그중 하나가 택시, 혹은 자동차가 없다고 한다.

섬으로 연결된 다리.. 즉 계단이 많기 때문에 차가 다닐수가 없단다.

 

 

수로가 골목골목 이어진 베네치아의 거리를 걸어본다.

약 1미터 정도의 높이의 밀물과 썰물바다의 간만의 차가있어 수로마다 외벽이 잠겼던 흔적이 대부분이다.

 

 

이곳이 바로 베네치아의 중심 산마르코 광장이다.

 

나폴레옹이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응접실]이라 극찬하기도 했단다.

 

 

산 마르코 성당의 종탑에 올라 베네치아 시가지를 조망하고 싶었지만,

길게 늘어진 줄을보고 마음을 돌릴 수 밖에 없었다.

 

이곳 또한 자유여행으로 1박을 하고픈 곳이다.

 

 

이제 대략 골목길을 돌아 시가지를 탐방했으니, 곤돌라를 타볼 시간이다.

 

별도의 요금을 지불하고서라도 꼭 체험해보기를 권한다.

 

곤돌리어가 운전하는 곤돌라를 타고 베네치아의 수로 골목골목을 도는 기분은 꽤 낭만적이고 행복하다.

 

 

4명이 한조가 되어 탔기에 중앙자리는 나이에 밀려 사이드에 앉게 되었는데 나름 나쁘지 않았지만,

 

곤돌리어와 투샷을 찍기엔 걸리는게 많아 생각보다 괜찮은 장면을 담지 못한거 같아 아쉬움이 남는다.

 

그래도 악사와 음악가의 귀에익은 노래들로 운행내내 분위기 만끽할 수 있었다.

  

 

 

 

 

 

@ 2017. 4. 14.  이탈리아

 

photographed by LanYoung

 

Copyright ⓒ LanYoung. All Rights Reserved


 

'ltaly Story'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이탈리아 3일차 [베로나]  (0) 2017.05.08
이탈리아 3일차 [베네치아]  (0) 2017.05.08
이탈리아 3일차 [베네치아]  (0) 2017.05.08
이탈리아 피렌체 야경  (0) 2017.05.08
이탈리아 2일차 [피렌체]  (0) 2017.05.08
이탈리아 여행 1일차  (0) 2017.05.08
Posted by 하늘연못.